‘축구장 3배’ 산지 무단훼손 53건 적발
경기도 민생특사경, 도내 산지 360필지 놓고 현장 단속 펼쳐
 
성우진
개발제한구역이나 자연공원으로 지정돼 개발할 수 없는 산지를 대상으로 허가 없이 형질을 변경하고 불법 시설물을 설치한 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이 훼손을 의심한 도내 산지 360필지를 놓고 지난달 17~28일 현장 단속활동을 펼쳐 산지관리법 위반 52건과 자연공원법 위반 1건을 적발했다.

이들이 훼손한 산지 면적이 2만721㎡로, 축구장 면적의 약 3배에 이른다.


위반 내용은 ▲시설물 설치 24건 ▲주차장 조성 17건 ▲농경지 조성 5건 ▲기타 임야 훼손 7건 등이다.

A씨는 임야 783㎡를 불법 전용해 밭농사를 해왔으며, B씨는 임야 1천393㎡에 허가 없이 묘지를 조성하고 아스콘 포장까지 했다가 적발됐다.

일반음식점 자영업자 C씨는 임야 1천435㎡에 산지 전용 허가를 받지 않고 주차장 부지를 조성해 영업을 해왔다.

D씨는 임야 663㎡를 교회 주차장으로 조성했으며, E씨는 임야 135㎡에 직원휴게실 용도로 비닐하우스를 설치해 사용해왔다.


도는 관할 지자체에 신속한 원상복구와 행정처분을 요청하고 검찰에 송치하는 등 적극 조치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22/11/17 [10:2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