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 없는 23곳 개발행위 허가 제한
23곳 총 424만7천117㎡ 면적… 시, 제한 기간 2년 연장 등 고시
 
김희우
아직 계획이 수립되지 않은 지구단위계획구역에서 개발행위 허가 제한 기간이 연장됐다.

남양주시가 개발행위 허가 제한 변경을 추진해 모든 절차를 마치고 지난 17일 고시에 이르렀다.

계획 미수립에 따른 개발행위 허가 제한 지역은 23곳 총 424만7천117㎡ 면적에 달한다.

2019년 11월 고시 당시 25곳(471만9천597㎡)에서 화도읍 월산2지구와 12지구가 제한 사유 소멸로 해제됐다. 각각 월산리 58-2 일원 5만4천547와 산73 일원 20만1천870㎡ 면적이다.

오남읍 양지리 일원 양지4~6지구에서는 각각 494 일원 11만774→6만6천76, 119-6 일원 16만1천517→5만5천983, 211 일원 39만1천189→32만5천358㎡ 등으로 면적이 줄었다.

이렇게 해서 당초 472㎡ 규모였던 제한 지역에서 47만2천480㎡가 빠지게 됐다.


23곳을 읍·면·동별로 나누면 화도읍이 월산1·3·7~11지구와 답내1~5지구, 녹촌3·6지구 등 14곳으로 가장 많다.

 

나머지는 오남읍 오남4~7지구와 양지3~6지구, 진접읍 연평2지구 등이다 .

 

면적별로는 화도읍 녹촌리 232 일원 녹촌6지구가 496497로 가장 넓다

당초 고시일로부터 3년이었던 제한 기간은 2년 늘어났다. 계속해서 난개발을 막고 체계적인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유도한다는 취지다.

개발행위 제한 대상은 부지 면적 1이상 개발행위로 건축물 건축 또는 공작물 설치, 토지에 대한 형질변경을 포괄한다경작을 위한 토지 형질변경은 아니다.
 


기사입력: 2022/11/18 [10: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