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복지 분야에 9천674억 지출
[2023 예산] 문화·환경 2천350억 교통·도로 1천816억 경제·도시 859억
 
김희우
남양주시가 2조1천714억원 규모로 2023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하면서 주요 핵심과제를 본격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계속되는 경기침체로 인해 재정 여건이 개선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사회적 약자 지원과 시민안전 강화 등에 요구되는 재정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전략적인 재정운용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낭비적 지출 요소를 최소화하고 가용예산을 최대한으로 확보함으로써 코로나19 영향으로 악화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력하고 생활SOC 시설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면서 민선 8기 핵심공약 사업추진에도 차질 없도록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시는 이에 따라 2023년도 예산안 중 1조9천75억원을 차지하는 일반회계 세출예산안 편성과 관련해 교육·복지 분야에 9천674억원을 배정했는가 하면 문화·환경 2천350억원, 교통·도로 1천816억원, 경제·도시 859억원 등으로 분야별 지출액을 책정했다.

사업별로 살펴보면 별내선 건설과 진접선 운영 등 363억원, 다산 지금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94억원, 도로 개설 226억원, 중소기업 육성기금 25억원, 소상공인특례보증금 출연금 20억원 등이 예산안에 반영됐다.

이와 함께 교육시설 환경개선 40억원, 어르신 교통비 지원 26억원, 보훈명예수당 지급 51억원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도 다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46억원, 퇴계원 운동장 조성 33억원, 왕숙천 인도교 설치 13억원과 도시공원 리모델링 38억원 등이 내년 본예산 지출액으로 편성됐다.

일반회계 세출예산안 편성 내역은 인건비를 비롯한 기본 경비 2천281억원, 법적·의무적 경비 291억원, 재무활동비 362억원, 국·도비보조사업 1조823억원, 정책사업 3천422억원, 현안사업 1천706억원, 예비비 190억원 등으로 나눌 수도 있다.

2023년도 예산안은 12월15일까지 회기가 이어지는 시의회의 올해 2차 정례회에서 심사·의결 과정을 거쳐 확정된다.  


기사입력: 2022/11/21 [14:0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