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총연 “평내·호평 하수처리장… 마땅!”
 
김희우

다산신도시총연합회(회장 이진환)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았다.

 

이날 김용민(민주·남양주병) 국회의원과 함께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장과 관계자를 마주했다.

 

다산신도시총연합회와 김 의원은 남양주시의 하수도정비 기본계획변경 관련해 한강유역환경청 측과 의견을 나눴다.

 

남양주시의 하수도정비 기본계획변경은 3기 신도시 건설 등 대규모 개발로 인해 하수처리 용량 확대가 불가피해지자 진건·지금하수처리장을 증설하고 하루 41천톤을 처리할 수 있는 용량 규모로 평내지구 인근 호평하수처리장을 신설한다는 것이 골자다.

 

이미 한강유역환경청에게 변경안 승인 신청이 이뤄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내에 하수처리장을 신설한다는 계획을 두고 해당 지역의 여론이 크게 들끓고 조응천(남양주갑·민주) 국회의원과 시·도의원들이 팔을 걷은 가운데 다산신도시총연합회와 김 의원도 자신들의 지역을 대변하고자 전면에 나섰다.

 

한마디로 하수처리장 신설이 꼭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산신도시총연합회는 평내·호평 하수까지 진건처리장이 담당해오고 있는데이미 포화 상태이고, 노후화된 하수관로로 많은 불명수가 유입되고 사릉천이 오염되는 등 문제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상이 이런데도 하수처리장 신설이 아니라 왕숙 신도시 77천톤까지 약 20만톤을 다산신도시 인근에서 처리하라고 하는 것은 극단적인 지역 이기주의라고 주장했다.

 

이진환 회장은 진건처리장이 2004년 건립됐다. 하루 12만5천톤을 처리할 수 있지만 지상 구간(8만톤)이 현대화(지하화)되지 않아 민원의 대상이 되고 있다당장 우리에게 시급한 것은 악취를 유발하는 진건처리장 지상 구간을 지하화 하는 것이라고 강조한 뒤 이를 위해서도 하수처리장 신설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특정 지역의 민원에 치우치지 말고 합리적·객관적이며 타당성 있는 안으로 조속히 결정해주기를 바란다고 한강유역환경청 측에 당부했다.

 

하수처리장 신설이라는 다산신도시총연합회의 입장과 궤를 같이했다.

 

이에 대해 한강유역환경청장은 특정 지역의 민원에 따른 영향을 받아 변경안 승인을 미루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언급한 뒤 남양주시가 관련 규정에 따라 요건을 잘 갖춘다면 하수도정비 기본계획변경안에 대해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기사입력: 2021/06/11 [10:3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다산주민 21/06/14 [16:02]
다산주민으로서 민망하고 창피합니다. 저희 소각장, 자원회수시설 다른곳에 지으라고 민원넣고 그랬는데....그러면 저희는 뭐가 되는건가요? 내로남불이라며 지적하는 글 볼때마다 얼굴이 화끈거려요. ㅜㅜ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