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주도 첫 광역철도 ‘하남선’… 97% 만족
이용 환경·열차 내부·운영 관리 등 세부적으로도 대체로 높은 만족도
 
성우진

 

지난 3월 완전 개통한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에 대한 이용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지난달 1324일 하남선 이용객 80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7%전반적으로 만족한다’(매우 만족 60%, 대체로 만족 37%)고 답했다.

 

이용 환경과 편의·열차 내부·운영 관리 등 4개 세부 영역별로도 만족도가 대체로 높게 나타났다.

 

역사 청결성과 쾌적성 등 이용 환경 서비스가 100점 환산 기준 94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열차 내부(열차 출입문 안전성과 청결성 등) 93, 이용 편의(무인 편의시설 제공 등) 89, 운영 관리(열차 시간 정확성 등) 86점 순이었다.

 

개통 이후 지역주민 생활에 도움이 된다’(99%),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된다’(99%), ‘서울 도심까지 이동 시간이 줄었다’(98%)처럼 긍정적 변화를 묻는 항목에 대다수가 동의했다.

 

앞으로 하남선 역사에 설치가 시급한 편의시설로는 생필품 판매시설(51%), 식음료점(24%), 문화시설(7%) 등을 꼽았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 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개별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41% 포인트다.

 

하남선은 지하철 5호선 종착역인 서울 상일동역에서 강일역, 미사역, 하남풍산역, 하남시청역, 하남검단산역까지 7.7를 잇는 전철 노선이다.

 

광역 지자체가 주체가 돼 발주부터 공사까지 맡아 추진한 광역철도 사업 첫 사례다.

 

경기도는 도 주도 첫 광역철도 사업인 하남선에 대한 만족도가 높게 나타난 만큼 추가로 건설 중인 별내선, 도봉산옥정선 건설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기사입력: 2021/06/13 [12:50]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