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위반’ 趙시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총선에 관여한 바 없다” 기존 입장 고수… 다음 재판은 2주 뒤 28일
 
김희우

조광한 시장이 14일 오후 첫 재판에 출석했다.

 

지난해 치러진 21대 총선 관련해 공직선거법과 함께 지방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뒤 약 3개월 만이다.

 

두 차례 공판준비기일을 거쳐 이날 의정부지방법원 형사합의11(이문세 부장판사)가 연 첫 재판에서 검찰이 제기한 혐의를 부인했다.

 

재판은 조 시장과 함께 기소된 전 비서 A씨 등 6명을 대상으로도 진행됐다.

 

조 시장은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201927월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진접·오남·별내·별내) 지역 경선에 나선 김봉준 전 청와대 비서관이 권리당원을 모집하는 데 관여하고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A씨가 조 시장의 지시를 받아 권리당원 모집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공판준비기일 때 상관인 조 시장의 지시를 따랐을 뿐 (권리당원 모집을) 공모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주장을 펼쳤다.

 

나머지 5명은 권리당원 신청서를 모아 A씨에게 전달한 혐의다.

 

결국 당시 재선에 도전한 김한정 의원을 낙선시키고 김 전 비서관을 당선시키려 했다는 것이 검찰의 주장인데, 조 시장 변호인은 총선에 관여한 바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첫 재판에서는 검찰이 신청한 증인 2명이 법정에 출석한 가운데 심문 과정이 이뤄졌으며, 다음 재판은 2주 뒤인 오는 28일 오후 예정됐다.

 

조 시장은 비리 의혹에 휩싸인 남양주도시공사 전 감사실장 채용관련해서도 불구속 기소됐다.

 

혐의는 업무 방해. 공개 모집인데도 조 시장이 특정인에게 자리를 제안하고 채용 일정을 미리 알려줘 도시공사의 공정한 인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기사입력: 2021/06/14 [16:2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