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갈등’ 아파트… 미연에 방지한다
경기도, 아파트단지 건설현장에 ‘지하 주차장 높이 2.7m 이상 확보’ 권고
 
김희우

경기도가 이른바 택배 갈등이 우려되는 도내 160개 아파트단지 건설현장을 놓고 지하 주차장 높이를 2.7이상 확보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도내 건설 중인 아파트단지는 올해 3월말 현재 392개로, 이중 160개가 20191월 이전 사업계획 승인으로 지하 주차장 높이 2.7이상의무화 대상에서 빠졌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2018년 당시 다산신도시 아파트단지에서 택배 논란이 일자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칙을 개정해 지하 주차장 높이 2.7이상 확보를 의무화하고 20191월부터 이를 시행했다.

 

지상 공원형 아파트의 지하 주차장 입구 최소 높이를 기존 2.3에서 2.7로 상향했다.

 

남양주시는 이에 발맞춰 200가구 이상 공동주택, 300실 이상 오피스텔을 지으려면 지하 주차장 입구와 램프의 높이가 2.7이상이어야 한다는 기준을 마련하고 201881일 최초 건축허가 신청분부터 건축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러한 기준을 적용하기로 한 바 있다.

 

도는 시·군과 함께 권고 조치를 현실화하기 위해 공동주택 품질점검단의 현장 활동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도가 20191월 이전 사업계획 승인 후 이미 입주가 완료된 도내 656개 지상 공원형 아파트단지를 조사한 결과 97%가 지하 주차장 높이 2.7미만으로, 2.5높이 안팎인 일반 택배차량이 진입하기 어려운 구조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84%가 택배차량의 지상도로 진·출입을 허용하고 있는 반면 나머지 16%(102개 단지)는 지상도로 이용을 금지하고 있다.

 

102개 단지에서는 저상(2) 택배차량 노동자 배정, 단지 입구 집하장 설치, 손수레 이용, 우천 시 제한적인 진·출입 허용 등의 방안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입주가 완료된 지상 공원형 아파트에서 택배 갈등 해결을 위한 기술·공사 지원을 요청하면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을 현장에 보내 자문을 수행토록 하고 설계도서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1/06/15 [15:1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