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탈당 사유’ 풀렸다
부동산 투기 의혹… ‘혐의 없음’ 종결
 
김희우

김한정(남양주을) 국회의원이 결국 탈당 사유에서 해제됐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로부터 자진 탈당을 권유받은 지 3개월여 만이다.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경찰의 수사 결과 불송치’(혐의 없음) 결정이 이뤄졌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국민권익위원회에 요청한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가족(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 총 816명 대상 부동산 거래전수조사(42~67) 결과를 토대로 지난 6812명의 국회의원에게 부동산 의혹에 따른 자진 탈당(비례는 출당)을 권유한 바 있다.

 

12명은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의원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우상호·오영훈·양이원영·윤재갑·김수흥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 대상자로 분류됐다.

 

부인 명의 지역구 땅 매입논란에 휩싸였던 김한정(민주·남양주을) 의원은 서영석·임종성 의원과 함께 업무상 비밀 이용의혹 대상자 명단에 포함됐다.

 

김 의원은 즉각적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탈당 권유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격앙된 반응을 보이면서 철회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불복 의사를 분명히 했다.

 

애초 국민권익위의 부실한 전수조사를 토대로 이뤄진 조치인 만큼 탈당 권유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완강한 입장과 함께 버티기에 들어갔다.

 

김 의원에 대한 경찰 수사는 국민권익위가 지난 67일 민주당 의원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나서 관련 내용을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이첩해 진행됐으며, 최근 들어 종결됐다.

 

김 의원은 13경기북부경찰청 반부패수사팀으로부터 부패방지법 위반과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의 혐의에 대해 모두 불송치 결정을 받았다며 수사 결과 통지서를 공개했다.

 

김 의원은 배우자가 지난해 서울 종로구 집을 판 직후 지역구인 진접읍 팔야리 땅을 산 사실이 확인돼 투기 의혹에 휩싸였다.

 

그러나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김 의원의 배우자가 농지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면서 고발한 건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로 불송치한 데 이어 이번에도 취득 과정에 있어 위법 소지가 없고 명의신탁이나 공무상 비밀 이용 등도 해당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김 의원은 당연한 결과로 만시지탄이라며 이제라도 모든 의혹이 해소돼 기쁘다고 말한 뒤 그럼에도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 믿고 성원해준 지역민들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뛸 것이다. 당의 대선 승리를 위해 일로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1/09/13 [09:3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